이제는 날씨뿐만 아니라 미세먼지까지 피해서 촬영을 해야 하니,,,, 촬영일이 기습적입니다.
우연찮게 촬영전날 서산에서 작업을 마치셨던 이한울 작가님과 스케쥴이 맞아 처음 손발을 맞추어가며 간만에 날씨가 좋았던 어제 촬영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현장을 떠나려는데 별이 가득한 하늘을 보더니 장비가방을 다시꺼내 풀어헤치고는 별을 담아 주셨습니다.

별이 가득한 하늘을 담은 신두리주택의 전경

건축사진을 찍는다는것.. 참으로 고되다.

서해안의 석양은 놀랍다.